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웹사이트에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웹사이트 방문자 분들 모두 환영합니다.

다른 국가를 선택하여 판매 중인 제품을 보거나 글로벌 웹사이트로 이동하여 회사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다른 국가 선택

    • Default Alternative Text

      뉴스룸

    슈나이더 일렉트릭, ‘Young Female Talent & Schneider Electric’ 개최

    • 여성 엔지니어 양성을 위한 대담한 아이디어 공유의 장

    • 다양성과 포용성 철학에 입각한 여성 리더십 향상 프로그램 마련




     

    한국, 2018 58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수행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www.schneider-eletric.co.kr, 한국 대표 김경록)530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미래의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한 ‘Young Female Talent & Schneider Electric’을 개최한다.

     

    ‘Young Female Talent & Schneider Electric’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주최하는 이노베이션 서밋 서울 2018(Innovation Summit Seoul 2018)’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젊은 여성 인재 의 양성을 위해 여성 공학도를 포함한 대학생을 초청하여 슈나이더 일렉트릭 만의 대담한 아이디어를 나누는 자리다.

     

    이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지향하고 있는 기업 철학인 다양성과 포용성(Diversity & Inclusion) 을 실현하고자 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다양성 및 포용성 철학은 다양하고 포괄적인 문화를 존중하고, 양성평등을 촉진하기 위한 기업문화를 만들어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를 위해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UN이 주관하는 히포시(HeforShe) 캠페인의 글로벌 스폰서로 참여하며, 사내 다양성과 평등 수준을 제고하기 위한 '글로벌 패밀리 리브 정책 운영', '다양성·포용성 위원회' 등을 내부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의 김경록 대표가 산업용 사물인터넷 시대에서 인재의 조건(Talent in IIoT era)’을 주제로 포문을 연다.

     

    아울러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글로벌 최고 인사 담당 임원(Chief HR Officer)인 올리비에 블룸(Olivier Blum)이 직접 참석하여 글로벌 기업의 변화하는 인재상과 및 젊은 여성 인재들에게 기대하는 바를 전달한다. 이어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 고승희 HR 팀장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신입 인재 채용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참여 학생들이 슈나이더 일렉트릭 인사 및 비즈니스 담당자와 함께하는 멘토링 세션도 진행된다. 올리비에 블룸 최고 인사 책임자, 에릭 리제 글로벌 마케팅 수석부사장, 김진선 필드 서비스 비즈니스 부문 본부장, 김다영 필드 서비스 오퍼 마케팅 매니저 등이 참석하여 글로벌 인재상에 대한 인사이트와 여성 대학생들에 대한 비전과 조언 및 EGP에 대한 생생한 경험담 등 멘토로서 진솔하게 경험을 나눌 수 있는 장이 되고자 한다.

     

    이밖에도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대표 솔루션인 에코스트럭처(EcoStruxure) 및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를 돕는 기회를 만나볼 수 있다.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산업 부문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솔루션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이노베이션 허브(Innovation Hub)’ 체험도 진행된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김경록 대표는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인류의 지속 가능한 미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4차 산업혁명에 있어서 창의력 있는 다양한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기업의 유리천장을 없애고 이공계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비율이 적은 여성의 리더십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현한다. 학생들과의 만남을 통해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기업 비전을 공유하고 향후 여성 인재들이 글로벌 리더로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고취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